​반려묘 소화 질환 징후를 찾는 방법은?

실내에서 흰색 담요 위에 누워 있는 성묘.
소화질환이 있는 반려묘의 이상 징후를 알고 있으면 발견 시 즉시 동물병원에 데려가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습니다.

먹거나 삼키지 못하는 경우

식도가 막혔거나(예: 헤어볼) 식도나 위의 근육이 제기능을 하지 못할 경우 이런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먹을 때 고통스럽고 힘이 들기 때문에 토를 할 수 있으며 소화되지 않은 음식단 식도에 걸려 기침을 할 수 있습니다.

토하거나 헤어볼을 뱉어내는 경우

반려묘가 가끔 구토를 하는 것은 정상입니다. 무언가를 먹었을 때 몸에서 해롭다고 반응하는 것이 이런 경우입니다. 잦은 구토(한 달에 두 번 이상)는 감염, 염증성 질환 또는 궤양 같이 좀 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징후일 수 있지만 반려묘는 다양한 이유로 구토를 합니다. 종종 식사 후 상당 시간이 지나 위장에서 부분적으로 소화된 음식단이나 담즙을 토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촘촘하게 엉킨 털뭉치가 넘어온다면 헤어볼 문제일 수 있습니다. 그루밍 과정에서 입으로 들어간 과도한 털들이 소화관에서 서로 뭉쳐 생기는 현상입니다. 일반적으로, 반려묘는 털을 소화시킬 수 있지만 너무 많을 경우에는 소화시키지 못해 헤어볼이 형성됩니다. 털이 긴 반려묘에게 더 많이 발생할 수 있고 실내에서 생활하는 반려묘에게 특히 잘 생기는 문제입니다. 밖에서 생활하는 고양이보다 그루밍하는 시간이 훨씬 더 많기 때문입니다. 일부 반려묘는 헤어볼이 완전하게 형성되지 않고 구토물에 털이 섞여 있기도 합니다.

실내에서 누워 하품하고 있는 성묘.

반려묘가 설사를 하는 경우

설사는 구토와 마찬가지로 반려묘에게 영향을 미치는 광범위한 질병의 지표가 될 수 있습니다. 수의사는 다양한 증상과 다양한 원인을 특징으로 하는 대장성과 소장성 설사를 구별합니다.

반려묘가 대장성 설사 증상을 보일 경우 대변은 한 번에 평소와 같거나 보다 적지만, 평소보다 더 자주 발생하고 종종 혈액이나 점액을 포함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또한 하루가 끝날 무렵에 대변이 더 무르게 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반려묘는 급히 자주 변을 보려는 욕구를 나타냅니다.

반려묘의 소장성 설사는 한 번에 양이 많은 경향이 있고, 녹색이나 주황색 같은 색 편차가 있을 수 있으며 소화가 되지 않은 음식을 포함할 수 있습니다. 반려묘는 또한 구토, 체중 감소, 복부가스로 고통받을 수 있습니다.

반려묘의 대변 검사의 어려움 중 하나는 반려묘가 대변을 보기 위해 밖으로 나가는 경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 경우 설사의 지표가 될 수 있으므로 반려묘의 항문 주위에 배설물이 있는지 확인하고 반려묘가 얼마나 자주 밖으로 나가는지 관찰하십시오.

반려묘가 이러한 증상을 보이고 있는 것을 발견하면 문제의 원인을 확인하고 적절하게 치료할 수 있도록 반려묘를 수의사에게 데려가야 합니다. 많은 소화 문제를 올바른 식단 요법으로 완화하거나 관리할 수 있으므로 반려묘의 소화 건강을 지키기 위해 가장 좋은 사료에 대한 조언을 수의사에게 요청하십시오.

관련 정보
실내에서 크림색 담요 위에 누워 있는 성묘.

반려묘의 소화질환을 예방하는 방법은?

동물병원에서 은색 그릇에 담긴 음식을 먹고 있는 성묘.

수술 후 반려묘에게 사료 급여하는 방법

Adult cat sitting down indoors on a wooden floor eating from a red bowl.

반려묘 소화기계 건강과 영양구성

동물병원 찾기

반려묘의 건강에 대해 걱정된다면 수의사와 상담해 보세요.

가까운 병원 찾기
흰색을 배경으로 서 있는 메인쿤 성묘 흑백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