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묘와 반려견이 건강한 삶을 영위하도록 돕습니다.
건강과 웰빙

노령묘에게 필요한 처방식

Ageing cat standing indoors eating from a red bowl.
노령묘가 필요로 하는 영양은 어린 반려묘와 많이 다릅니다.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어떤 영양소가 포함되어야 하는지 자세히 알아보세요.

반려묘는 나이가 들수록 신체에도 변화가 생깁니다. 따라서 식단과 급여 방식을 바꿔야 합니다. 약 11세부터 '노령'으로 분류되고 기존과는 다른 영양이 필요합니다.

나이가 들면 반려묘의 몸에는 어떤 변화가 생기나요?

반려묘는 약 11세가 되면 몸과 행동에 변화가 나타나는 외부 징후가 포착됩니다.

수면 시간이 길어지거나 잘 어울리지 않고 자주 우는 등 평소와 다르게 행동할 수 있습니다. 피부와 털이 약간 거칠어지고 하얗게 변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관절도 노화되면서 오래 걷거나, 뛰거나 그루밍하기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내부적으로 신체 기능은 저하됩니다. 면역 체계는 소화와 마찬가지로 효율성이 떨어집니다. 치아 마모나 잇몸 질환과 같은 치과 문제로 인해 먹을 때 통증을 유발하여 식욕이 저하될 수도 있습니다. 이로 인해 체중이 감소될 수 있습니다. 후각, 미각, 청각도 점점 둔해지고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도 떨어집니다.

또한 신장병, 당뇨병, 골관절염, 갑상선 기능항진증과 같이 노령묘에게 일반적으로 발병하는 질병에 걸리기 시작할 수 있지만, 올바른 처방 사료과 의약품으로 질병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노령묘에게 필요한 영양은 무엇인가요?

노령묘의 신체적 능력이 변화하고 있기 때문에 이전과 다른 영양이 필요합니다. 

음식의 영양소(특히 지방과 단백질)를 소화시키고 흡수하려면 소화기계가 더 많은 일을 해야 합니다. 치아 및 소화기 질환 역시 이전에 먹었던 음식의 섭취나 씹는 것을 어렵게 만들 수 있으므로, 노령묘에게는 부드럽고 죽 같은 식감이 먹기에 더 쉽습니다.

후각과 미각의 능력이 저하되면 식욕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특히 입맛에 맞는 음식단 필요합니다. 그래야만 음식을 먹고 필요한 영양을 계속 섭취할 수 있습니다.

실내 크림색 그릇 옆에 앉아 있는 노령묘.

노령묘에게 필수적인 영양소는 무엇인가요?

노령묘의 건강을 유지하고 노령에 따른 질병 진행을 늦추기 위해서는 특정 영양소가 포함된 영양 맞춤 사료를 급여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글루코사민, 콘드로이친, EPA/DHA 등의 유리 지방산과 녹색잎 홍합 추출물은 노령묘의 활동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됩니다. 

세밀하게 배합된 식단과 고품질 영양소를 적절히 선택하면 소화 불량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소화하기 쉬운 단백질은 성묘의 소화에 도움을 주며 비트펄프는 유익한 프리바이오틱 효과가 있을 수 있고, 오메가 3 지방산과 EPA/DHA는 소화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됩니다.

노령묘는 만성 신장 질환과 요로계 질환으로 고생할 수 있습니다. 인을 제한하면 이러한 증상을 지연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인은 신장 질환이 있는 반려묘의 혈중 독성 수준을 높이는 첫 번째 요소 중 하나입니다. 습식 사료나 반려묘의 수분 섭취량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되는 사료도 반려묘의 소변량을 늘리고 미네랄 '결석' 형성 위험을 낮추므로 도움이 됩니다.

노령묘의 식단은 다음 네 가지 조건을 갖춰야 합니다. 소화가 잘돼야 하고, 영양이 완전하고 균형 잡혀야 하며, 웰빙을 유지하면서, 노화를 늦추는데 도움을 줘야 합니다. 수의사와 상담하여 네 가지 요건을 모두 충족하는 가장 좋은 노령묘 사료를 추천 받으세요.

이 페이지를 좋아하고 공유하기

관련 정보
Ageing cat lying down asleep on a cushion.

반려묘 노령기에 유의해야 할 점

Ageing cat lying down outside.

반려묘의 노화 징후는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Ageing cat lying down indoors on the carpet.

노령묘 생애 말기 관리 방법

동물병원 찾기

반려묘의 건강에 대해 걱정된다면 수의사와 상담해 보세요. 가까운 병원 찾기
Content Block With Text And Image 1
Cookie Set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