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묘와 반려견이 건강한 삶을 영위하도록 돕습니다.
키튼

임신한 반려묘의 가정내 출산

신생묘들과 함께 흰색 매트 위에 누워 있는 성묘.
임신한 반려묘가 출산을 앞두고 있을 경우 출산일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대비해야 합니다. 가정 출산을 선택한 경우, 반려묘가 행복하고 건강하며 스트레스 없는 환경에서 출산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팁에 대해 알아보세요.

반려묘의 출산을 위해 주변 환경 준비하기

임신 말기에는 방이나 공간을 혼자 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임신한 반려묘는 임신 2주째에 공격적으로 변할 수 있으므로 분리시키고 자녀가 가까이 가지 않게 합니다. 방은 편안함을 느끼고 저체온증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22°C 정도로 따뜻해야 하며 65~70%의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임신한 반려묘가 출산할 수 있는 둥지를 준비해야 합니다. 이 둥지는 임신한 반려묘가 누울 수 있을 만큼 크고 신생묘가 떨어지지 않을 만큼 측면이 높아야 합니다. 플라스틱으로 안을 댄 후 더러워질 경우 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신문을 깔고 담요로 덮습니다.

둥지는 생애 첫 기간동안 가장 취약한 시기를 겪는 신생묘를 보호할 수 있도록 가장 따뜻한 장소여야 합니다. 적외선 램프는 국소 부위에 열을 과하게 발산하지 않아 좋은 도구이며 30°C로 설정해야 합니다.

반려묘의 출산이 임박함을 확인하는 방법

눈에 띄는 진통이 없어 분만의 첫 단계를 알아채지 못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반려묘는 불안해 보이고 보호자를 지속적으로 따라가거나 피하는 것과 같은 이상 행동을 보일 것입니다. 또한 목소리가 매우 높아지고 종종 과도한 그루밍을 합니다.

출산이 임박하면 둥지를 긁으며 자리를 잡고 큰 소리로 가르릉거리기 시작합니다. 붉은 분비물이 나온 것이 확인되면 보통 1시간 이내에 첫 번째 신생묘와 태반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신생묘 네 마리와 함께 창가 흰색 매트 위에 누워 있는 성묘.

갖 태어난 반려묘가 태어날 때 우는 소리는 고통스럽게 들리지만 이는 지극히 정상입니다. 보통 10~60분 간격으로 출산하며 태반을 먹고 탯줄을 씹어서 끊어낼 가능성이 큽니다. 분비물이 보이고 두 시간이 경과한 후에도 출산 흔적이 보이지 않을 경우에는 동물병원에 방문하여 수의사의 도움을 받으세요.

임신한 반려묘는 출산 중에 스스로를 잘 관리할 수 있으므로 보호자가 크게 야단 법석 떨 필요가 없습니다. 15분마다 확인해주는 것으로 충분하며 반려묘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출산을 중단하고 몇 시간, 심지어 며칠 동안도 분만하지 않게 됩니다.

갓 태어난 반려묘의 행동

태어나는 즉시 어미에게로 기어가 젖을 먹기 시작합니다. 만약 그러지 않는다면 젖을 잘 먹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젖을 먹인 후에 새끼들을 핥아주지 않을 경우 젖은 수건으로 마사지해주어 소화와 배설을 도와주어야 합니다. 실내를 조용하고 따뜻하게 유지하십시오. 첫 출산을 한 고양이의 15-20%는 분만 며칠 후 발정이 나 갖 태어난 반려묘들을 버려 두고 수컷을 찾아 다닐 수 있습니다.

임신한 반려묘가 집에서 스트레스 없이 잘 출산하였다면 안정감을 느껴 새끼들을 잘 돌봅 것 입니다. 정확한 출산 관리와 조언을 위해 수의사 선생님과의 상담을 권유 합니다.

이 페이지를 좋아하고 공유하기

어린 반려묘를 위한 맞춤 영양

로얄캐닌 키튼 사료는 자연 면역력 기능 강화를 위해 비타민E와 베타카로틴을 포함한 항산화제 복합물을 함유하여 면역기능 증진에 도움을 줍니다. 

알아보기
Kitten product range pack shot with black and white cat and kittens
관련 정보
Pregnant cat lying down outdoors on a stone step.

임신한 반려묘 관리 및 사료 급여하기

Cookie Set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