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묘와 반려견이 건강한 삶을 영위하도록 돕습니다.
퍼피

퍼피용 사료 급여 방법

실내에서 빨간색 그릇에 담긴 음식을 먹고 있는 비글 자견.

어린 강아지에게 사료를 급여할 장소, 시기 및 방법을 정확히 알아내는 것이 복잡하다고 느껴질 수도 있지만, 아래를 참고하면 좀 더 이해가 쉬워집니다.

사료를 얼마나 자주 줘야하나요?

반려견들은 일반적으로 민감한 소화기계를 가지고 있을 수 있습니다. 강아지에게 사료를 급여할 때는 소화에 대한 부담을 피하기 위해 하루 동안의 급여량을 소량으로 자주 나누어 주는 것이 더 좋습니다.

  • 이유기(모든 크기의 품종): 하루 4끼
  • 소형견 최대 4개월 또는 대형견 최대 6개월까지: 하루 3끼
  • 4~10개월(소형견) 또는 6~12개월(대형견): 하루 2끼

사료를 얼마나 많이 줘야하나요?

각 식사 시간마다 급여하는 양은 강아지의 품종 및 크기에 따라 다릅니다. 사료 제조업체의 지침을 참고하고, 확실하지 않은 부분은 수의사에게 문의하십시오.

식사 시간에 급여량을 다 먹지 않았다 하더라도 너무 걱정하지 마십시오. 식욕은 당연히 때에 따라 다를 수 있고 규칙적으로 식사하다 보면 다음 식사에서 허기를 충분히 채울 수 있습니다.

성장기의 강아지는 매우 빠르게 성장하므로 성견보다 에너지 밀도가 더 높은 음식을 필요로 합니다. 그러나 강아지는 식사량 조절이 미숙하므로 체중 증가를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과다한 사료 급여는 너무 빠른 성장을 촉진할 수 있고 골격 문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는 대형견의 경우 특히 유의해야 합니다.

실외 정원에서 작은 그릇에 담긴 음식을 먹고 있는 비글 자견.

강아지에게 사료를 급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인가요?

강아지에게 사료를 급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루틴을 설정하고 이를 따르는 것입니다. 같은 시간에, 같은 장소에서, 같은 그릇을 사용하여 사료를 주면 식사 시간과 장소를 정확하게 이해합니다. 사람처럼 다양하게 먹을 필요가 없으므로 항상 같은 사료를 주면 됩니다.

다른 사료로 바꿀 때, 예를 들어 퍼피 사료에서 성견 사료로 넘어갈 때는 일주일 동안은 새로운 사료와 기존 사료를 섞어서 먹이며 점차 새로운 사료의 비율을 늘려야 합니다.

강아지의 그릇을 내려 놓으면 냄새를 맡고 코를 대면서 온도를 확인할 것입니다. 먹기 시작하면 강아지를 주시하며 안전한지 확인하되 지나칠 정도로 관심을 보이지는 마십시오. 방어적이고 공격적인 행동을 보일 수 있습니다.

사료가 남아있더라도 그릇을 15~20분 동안 두었다가 치우십시오. 이렇게 하면 보호자의 결정에 따라 먹어야 한다는 것을 쉽게 배울 수 있습니다. 그리고 보호자의 식사 후 또는 완전히 다른 시간에 강아지에게 사료를 급여함으로써 가정의 위계 질서를 보여주어야 합니다. 항상 물을 충분히 주고 자주 갈아주십시오.

강아지에게 남은 음식을 주면 나쁜 행동이 형성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보상으로 사료를 너무 자주 급여하거나 '주식'을 먹이기 위해 간식을 주는 것도 삼가십시오. 강아지에게 혼란을 일으켜 먹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 페이지를 좋아하고 공유하기

어린 반려견을 위한 영양

로얄캐닌 퍼피 사료는 자연 면역력 기능 강화를 위해 비타민E와 베타카로틴을 포함한 항산화제 복합물을 함유하여 면역기능 증진에 도움을 줍니다. 

알아보기
Content Block With Text And Image 1
관련 정보
Puppy Saint Bernards sitting together in a field.

강아지 성장의 주요 단계

Puppy Jack Russell sitting outside in grass by a large silver bowl.

어린 강아지를 위한 영양 요건

Puppy dog standing in a large red bowl being washed by its owner.

강아지의 미용 및 위생 관리

Cookie Set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