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묘와 반려견이 건강한 삶을 영위하도록 돕습니다.
퍼피

퍼피용 사료

Three puppies standing in a kitchen eating from the same silver bowl.

생후 1개월이 지나면, 어미 젖을 떼기 시작하고 사료를 급여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생애 첫 사료를 선택할 때 고려해야 할 사항은 무엇이 있을까요?

반려견의 크기와 견종

반려견의 크기는 필요한 사료의 종류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며, 여러 다른 사료를 먹고 소화하고 반응하는 방식에도 큰 영향을 미칩니다. 반려견은 다음과 같이 5가지의 크기 범주가 있습니다.

  • 초소형견 - 성견일 때 체중이 최대 4kg
  • 소형견 - 성견일 때 체중이 최대 10kg
  • 중형견 - 성견일 때 체중이 11kg ~ 25kg
  • 대형견 - 성견일 때 체중이 26-45kg
  • 자이언트 - 성견일 때 체중이 45kg 이상

성견이 되었을 때의 예측 체중에 따라(견종에 대해 찾아보거나 수의사에게 문의하여 알 수 있음) 생애 첫 사료를 선택해야 합니다. 사료는 해당 범주에 속하는 반려견의 건강 요건을 충족시키도록 특별히 제조되었으며, 반려견이 최적의 시작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검은색 소형견과 함께 강변 모래 위를 달리고 있는 보르조이 성견.

영양 요건

초소형견과 소형견은 대형견보다 턱이 약하고 이빨이 작기 때문에 쉽게 씹을 수 있는 적당한 크기와 질감의 사료가 필요합니다. 또한 젖을 떼는 시기에는 물을 섞어 부드럽게 해야 합니다.

중형견은 실외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적절한 수준의 에너지를 제공하고 자가 면역 체계를 구축하는 사료가 필요합니다. 여기에는 벌레와 질병에 대한 중요한 방벽 역할을 하는 피부와 털이 포함됩니다.

대형견과 초대형견은 소형견보다 성장이 느리며 성장 단계에서 늦게 근육이 발달합니다. 따라서 이런 꾸준한 성장을 뒷받침하면서 충분히 씹을 수 있고 먹는 속도를 늦추기에 적당한 크기와 형태, 질감을 가진 사료여야 합니다.

잠재적 건강 문제 예방

모든 강아지는 빠른 성장으로 인해 민감한 소화기계를 가지고 있으며, 대형견의 경우에는 특히 심할 수 있습니다. 강아지에게 가장 좋은 사료는 영양이 적절히 균형을 이루면서 가능한 한 쉽게 소화되도록 만들어진 사료입니다.

소형견은 치석 형성 등 치아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며, 모든 강아지는 크기에 상관없이 좋은 치위생을 유지해야합니다. 강아지가 씹을 만한 적당한 크기의 사료가 도움이 됩니다.

대형견과 초대형견은 성장 단계에서 큰 골격에 근육이 빠르게 붙기 때문에 관절 압박이나 스트레스가 커질 위험이 있으므로 관절 건강을 뒷받침하는 영양소가 포함된 사료가 첫 사료로 좋습니다.

크기와 관계없이 생후 4~12주 사이의 모든 반려견에게는 면역 지원이 필요합니다. 이 시기는 더 이상 모유의 면역 지원을 받지 못하지만 자체 면역 방어력을 아직 유지할 수 없는 '면역 장벽'기에 해당합니다. 강아지의 첫 사료로 선택하는 사료는 이 중요한 시기에 강아지의 면역계를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되어야 합니다.

이 페이지를 좋아하고 공유하기

어린 반려견을 위한 영양

로얄캐닌 퍼피 사료는 자연 면역력 기능 강화를 위해 비타민E와 베타카로틴을 포함한 항산화제 복합물을 함유하여 면역기능 증진에 도움을 줍니다. 

알아보기
Content Block With Text And Image 1
관련 정보
Adult Weimaraner standing on a beach playing with a Weimaraner puppy.

강아지는 언제 성견이 되나요?

Young dog sitting on an examination table in a vets office.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Puppy Saint Bernards sitting together in a field.

강아지 성장의 주요 단계

Cookie Settings